느킴있는아이


유아나 어린이를 자녀로 둔 가정에서 곤욕을 치르는 경우 중 하나가 바로 약 먹일 때 일것이다. 아이는 안 먹겠다고 달아나고, 그래도 먹이려고 온갖(?) 노력을 해야 하니 진땀을 빼곤 하는데, 그래도 수월하게 먹일 수 있는 것이 물약이다. 하지만 먹이기 전 지킬 것이 있으니 바로 약의 양이다. 눈대중만 하고 숟가락으로 떠먹였다면 잠시 멈추어야 할 때입니다. 

  잘 먹이는 것도 중요하지만
정확하게 먹이는 것이 더 중요한 것이 우리 아이 약





보통 집에서 아이들 물약(액제)을 먹일 때 자주 사용하는 숟가락과 티스푼은 용량이 정확하지 않기 때문에 약의 용량이 달라질 수 있다. 반드시 약물 투여를 위해 제조된 도구들을 사용해야 하는데 이러한 도구들은 1ml 단위 또는 0.1ml 단위로 되어 있기 때문에 정확한 용량을 투여할 수 있다. 종류를 살펴보면 점적병, 스푼, 경구용주사기, 측량 컵 등이 있으며 집에서 쉽고, 간편하게 사용할수 있으니 아이들의 약 봉지 옆에 꼭 갖춰 놓도록 하자.


경구용 주사기 (시럽 먹이는 주사기)

경구용 주사기에 약을 넣는 방법은 두 가지가 있다. 가장 쉬운 방법은 투약 컵이나 작은 병에 물약을 붓고 주사바늘을 뺀 주사기의 끝을 물약에 넣어 피스톤을 뒤로 잡아당겨 정확한 양을 빨아들이는 것이다. 이때 주의할 것은 주사바늘을 물약에 완전히 들어가게 해 공기가 들어가지 않도록 해야한다. 경구용 주사기에 보조기를 부착하는 것도 한 방법이다. 단 액제를 투여할 때는 주사기 손잡이를 눌러 아이 입안에 뿌리는데 목구멍에 직접 뿌리면 숨이 막혀 재채기를 할 수 있으니 꼭 입안 측면에 천천히 뿌려 아이가 자연스럽게 삼킬 수 있도록 한다. 사용하고 나서는 경구용 주사기를 따뜻한 물로 헹구어 낸다.

경구용 점적기 (경구용 스포이드)

점적기는 투약 병의 뚜껑에 달린 경우가 많다. 사용방법은 물약을 필요한 양만큼 점적기로 빨아올린다. 어린이에게 약을 입에 넣을 때는 입안의 측면 뺨에 천천히 흘리도록 하여 숨이 막히거나 재채기하는 것을 방지한다. 점적기가 투약 병 뚜껑에 달려 있지 않으면 사용 후 따뜻한 물로 헹구어 놓는다.

투약숟가락

약숟가락에 약을 따라 먹이는 방법은 일단 물약을 부어 필요한 눈금까지 오도록 한다. 약숟가락은 아이 입술에 기울이고 입안으로 천천히 넣어 자연스럽게 삼킬수 있도록 한다. 물약 대부분은 맛이 쓰기 때문에 우유나 주스에 섞여 먹일 수 있다. 한가지 주의 할점은 아이가 혼합물을 전부 마시도록 해야 한다. 주스나 물등을 섞어 먹일 수 없는 액제가 있으니 이 경우 먹이기 전에 의사나 약사에게 문의하도록 한다. 아이가 약을 뱉어내거나 입 밖으로 흘려보내면 이것을 다시 투여하지 말고, 뱉어낸 양을 측정한 후 의사에게 알려서 행동을 취하도록 한다.


손가락모양 추천버튼을 눌러주시면 감사드립니다.로그인 안하셔도 됩니다.
                          
Posted by 느킴있는 아이 Trackback 0 Comment 4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Favicon of http://golden21.tistory.com BlogIcon 오붓한여인 2011.02.12 16:00 신고

    그러게요ㅡ 정확하면 좋은데 ..
    이젠 우리아이들은 다커서 물약은 안먹이지만 어렸을때 용량 신경써서 먹였던 생각납니다.

  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Favicon of http://blog.hscity.net/ BlogIcon 화사함 2011.02.14 09:49

    저도 어릴적 눈금을 재며 물약을 먹었던
    기억이 나는군요^^
    정확한양도 중요하다라는말이 참 공감갑니다 ㅎㅎ

  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Favicon of http://coinblog.co.kr/ BlogIcon 칼리오페 2011.02.14 11:43

    약은 잘못먹으면 독약이라는 말이 있듯이
    적당한양과 적절한 용도로
    잘사용해야겠어요~^^ㅎㅎ

  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Favicon of https://9oarahan.tistory.com BlogIcon 아하라한 2011.02.14 16:32 신고

    아구 정말 약은 않먹으면 제일 좋지만...
    먹을때는 정확하게 알고 먹어야 겠어요...


 마시기 전 물밑작업

주종 선택을 잘 하라
맥주 좋아하는 선배가 많으면 소주를, 소주 좋아하는 선배가 많으면 맥주를 먹는 쪽으로 유도해야합니다. 특히 술만 마셨다 하면 늘 ‘개판 5분 전’ 상황을 초래하는 인간들이 선호하는 주종은 절대 피해야합니다. 그래야 술자리가 과열되는 것을 예방할수 있습니다.
달걀 프라이, 없으면 슈크림빵
달걀 프라이 반숙은 알코올의 체내 흡수를 줄여줍니다. 그러나 편의점표 삶은 달걀도 아닌 반숙 프라이를 어디서 구할수 있나요? 다행히 제과점에 대체품이 있습니다. 달걀 노른자가 듬뿍 들어간 슈크림빵으로 위장을 워밍업시켜야 합니다.
결석, 안 되면 지각이라도...
한국음주문화연구센터에서 오전 7시·11시, 오후 7시·11시 등 네 가지 시간대별로 음주 후 인체 반응을 측정한 결과 오후 7시 가 알코올이 가장 서서히 흡수되면서 취기가 많이 오른다고 합니다. 적게 마셔도 빨리 취한다는 말입니다. 오래, 맨정신으로 생존하고 싶다면 이 시간대는 피해야합니다. 욕 좀 먹더라도 뒤늦게 합석하는 게 안전합니다.
30분만 누워 있기
집에 있을 때 술 먹자는 호출을 받았다면 잠시 누워 있다 나가는 것이 좋습니다. 간장으로 가는 혈액이 70%나 증가해 컨디션을 최상으로 높여줄 수 있습니다. 술 먹는 것도 체력 싸움이라고 보시면 됩니다. 같은 양을 마셔도 몸이 피로한 상태라면 훨씬 빨리, 심하게 취하게 됩니다. 
흑기사를 대동하라
남친, 없으면 흑기사 잘 해주는 맘씨 좋은 친구라도 꼭 데려가야합니다. “우리 OO 술 넘 먹이지 마~” 한마디면 다들 더러워서 안 먹일수 있습니다. 하지만 단점이 있습니다. 일단 도덕적(?)인 지탄을 면하기 어렵고, 재수 없으면‘커플 원샷’이라는 역공을 맞을 수 있기 때문입니다.
자리가 운명을 결정한다
죽을 때까지 마시는 사람, 죽을 때까지 먹이는 사람, 남의 술잔 세는 게 버릇인 사람, 옆 사람의 빈 잔을 그냥 지나치지 못하는 사람, 술 따를 때 꼭 찰랑찰랑하게 채우는 사람 등 요주의 인물들이 앉고 난 뒤 자리를 잡습니다. 너무 표나게 떨어져 앉으면 타깃이 될 염려가 있으므로 적당한 위치를 유지해야 합니다.

 마실 때 전투요령

슬로, 슬로, 퀵, 퀵
초장부터 원샷 행렬에 동참하다가는 1차도 못 버티고 전사합니다. 보통 3차까지 계획하고 매 차수마다 상한선을  머릿속에 정해두고 마셔야합니다. 초반엔 천천히 60kg인 사람이 맥주 한 잔을 30분에 걸쳐 마시면 절대 취하지 않습니다. 혈중 알코올의 양이 제로에 가까워지기 때문입니다.
짜고 매운 안주를 피하라
이런 안주를 먹으면 술도 많이 마시게 됩니다. 콜라, 사이다, 이온음료 또한 알코올 흡수 속도를 증가시키는 주범입니다. 간 대사 기능을 원활하게 하는 고단백 안주, 알코올 흡수를 더디게 하는 우유와 치즈, 해독 작용을 하는 오이를 추천합니다. 그러나 안줏발 세우다가 ‘벌주 원샷’의 함정에 빠지지 않도록 조심해야합니다 .
수다쟁이가 된다
알코올의 약 10%는 호흡을 통해 배출됩니다. 똑같이 술을 먹어도 선배는 말짱하고 후배는 맛 가는 이유가 바로 이것 때문입니다. 대개 선배는 떠들어대고 후배는 듣기만 하니깐요. 말 많은 사람은 술고래의 타깃이 될 위험성도 적습니다. 왠지 열심히 마시고 있는 것처럼 보이기 때문입니다.
헛스윙을 유도하라
건배를 하고 술 마시기 0.1초 전, 갑자기 생각난 듯 준비된 대사를 던져야합니다. “아줌마, 양념치킨 아직 멀었어요?” “뭐야, 이 술잔 금갔네” 등등. 절묘한 타이밍을 잡아야 다른 사람들만 술을 먹게 할 수 있습니다. 너무 빠르면 상대방도 잔을 내려놓을 테고, 너무 느리면 “야, 술잔부터 비워!” 하는 핀잔만 들을 수 있습니다.
약자를 괴롭혀라
원샷 연타를 맞고 정신이 오락가락하기 시작할 때는 치사하지만 약자를 공략하는 게 최선입니다. 술잔이 다시 돌아올 때까지 잠깐이나마 휴식(?)을 취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무능력한 주자 한 명은 살려두어야 합니다. “우리 그만 마시고 가자” “2차는 노래방 가면 안 돼?”라고 말해줄 사람이 필요하기 때문입니다.
담배는 세어가며 피워라
세 번에 한 번은 참아야합니다. 술자리에서는 취기 때문에 생각 없이 담배를 집어 물게 되는데 니코틴은 알코올에 잘 용해되기 때문에 빨리 취하게 만들고 몸의 저항력을 떨어뜨리기 때문입니다.

 마신 후 속풀이법

물 먹는 하마가 된다
“다신 술 먹나 봐!”라는 절규가 절로 흘러나오는 고통스러운 숙취의 원인은 알코올이 다 분해되지 못하고 몸속에 남아 있기 때문입니디ㅏ. 1천원짜리 생수 한 통의 가치는 5천원짜리 여명808과 맞먹습니다. 다음 날 아침이 되면 물의 효험을 절감할 수 있을 것입니다.
오바이트 한 판의 미덕
단시간 내에 술을 깨려면 알코올이 위장에서 흡수되기 전에 토하는 게 최고입니다. 특히 감당할 수 없을 정도로 마셔 혼수상태 직전이라면 손가락을 넣어 억지로라도 토해내는 게 좋습니다. 정신이 돌아오면 과당이 풍부한 꿀물이나 주스, 중추신경 기능을 촉진시키는 따뜻한 커피를 마셔주는 것이 좋습니다.
찬바람을 피하라
술 깬답시고 갑자기 찬바람을 쐬는 건 금물입니다. 술을 마시면 혈관이 확장되고 혈액순환이 빨라지면서 정상 체온 상태를 잃게 됩니다. 이때 찬바람에 노출되면 저항력이 약해져 질병에 걸릴 확률이 높습니다. 숙취와 감기의 이중고를 겪고 싶지 않다면 주의해야 합니다.
편의점으로 직행
숙취의 가장 큰 원인은 혈당 부족입니다. 술 마신 후 라면이나 밥 생각이 간절해지는 건 혈당을 보충하려는 자연스러운 신체 반응입니다. 편의점에 들러 따뜻한 녹차, 유자차, 알로에나 당근 또는 토마토 주스, 아스파라긴산이 함유된 숙취해소 음료, 꿀물 등을 먹는것이 좋습니다.
해장국을 신봉하라
콩나물국(아스파라긴산), 북어국(아미노산), 조개국(타우린), 추어탕(단백질), 선지국(철분) 등은 알코올을 빨리 분해시킵니다. 두통이 심할 때는 파를 듬뿍 넣은 국이 최고입니다 하지만 라면은 안드시는것이 좋습니다. 숙취의 절반은 속쓰림과 위쓰림입니다. 라면처럼 배를 묵직하게 만드는 음식을 먹는 것은 속 뒤집히라고 고사 지내는 꼴이기 때문입니다.
씻지 말고 꿈나라로
숙취의 고통은 ‘산고’와 맞먹는다 하지 않던가? 산모가 출산 후 몸을 풀 듯 과음 후에도 푹 쉬는 게 최고입니다. 씻지 말고 그냥 자야합니다. 술 깬답시고 목욕을 하면 체내에 저장된 포도당이 급격히 소모돼 체온이 떨어집니다. 안 그래도 알코올 때문에 간에 포도당이 부족한 상태이므로 샤워하다 기절할 수도 있습니다.

손가락모양 추천버튼을 눌러주시면 감사드립니다.로그인 안하셔도 됩니다. 

                         
Posted by 느킴있는 아이 Trackback 1 Comment 4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Favicon of http://belgebwit.tistory.com BlogIcon 벨제뷰트 2010.12.05 11:05 신고

    씻지말고 꿈나라로 가는 게 중요포인트네요!
    즐거운 휴일 되세요~**

  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Favicon of https://googlinfo.com BlogIcon 원래버핏 2010.12.05 13:40 신고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휴일 되세요.^^

  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Favicon of https://blog.allniz.net BlogIcon allniz 2010.12.05 16:10 신고

    좋은 글 잘 보고 갑니다.
    그래도 역시 라면이 땡기는건 어쩌죠? ㅠㅜ

  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Whd 2010.12.06 09:55

    오바이트 한판의 미덕이라...ㅎ

    좋은할루되시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