느킴있는아이





음낭수종이란 고환 주위에 물 같은 액체가 고이는 것입니다. 고환은 원래 복부에서 생겨서 출생 전에 음낭 내로 내려오는데 이때 복강으로부터 복강의 일부가 주머니(탈장낭) 형태로 고환과 함께 내려옵니다. 이 때문에 복강에서 생성된 액체가 음낭 내로 흘러 내려와 고환 주위에 고일 수 있습니다. 일반적으로 탈장낭은 막히고 고인 액체도 흡수되지만, 종종 탈장낭이 계속 남아있어서 복강내에 있는 액체(복수)가 탈장낭 내로 내려와 고이는 경우를 "교통성 음낭수종"이라고 하고, 탈장낭은 막혔지만 탈장낭내에서 액체의 생성과 흡수가 불균형을 이루어 과잉생산된 액체가 고이는 것을 "비교통성 음낭수종"이라고 합니다.
교통성 음낭수종은 따뜻한 물이 복강으로부터 계속 고환주위로 내려오기 때문에 고환에 좋지 않은 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에 수술적 교정을 해야 합니다. 비교통성 음낭수종은 크기가 크지 않고, 신생아나 최근에 전신적인 질병을 앓으면서 급성으로 나타난 경우에는 기다리면 자연히 없어지는 경우가 있습니다. 그러나 비교통성이라고 하여도 2세 이후까지 지속되거나 그 크기가 매우 커서 고환으로 가는 혈관을 압박할 가능성이 있을 때에는 수술이 도움이 됩니다.
교통성 음낭수종과 비교통성 음낭수종의 구별은 전자의 경우 아침에는 음낭에 물이 고이지 않는데 서서 활동을 하다 보면 음낭이 커지는 것으로 확인할 수 있으며 음낭을 지긋이 감싸쥐었을 때 크기가 작아지는 것으로도 추정할 수 있습니다. 후자의 경우에는 항상 일정한 크기로 있습니다. 그러나 이러한 소견이 반드시 일치하는 것은 아니므로 의사의 진찰을 받아보는 것이 중요합니다.
드물지만 음낭수종은 복부의 염증이나 고환자체의 문제(손상, 염전, 감염, 고환암)에 의해 발생하기도 하므로 보호자의 판단에 의하여 음낭수종을 두고 보자는 것은 대단히 위험합니다. 가까운 병원의 의사에게 초음파검사등을 통하여 진단을 받아보는 것이 필요합니다.



교통성 음낭수종과 같은 이치인데 다만 탈장낭의 크기가 꽤 커서 장이나 장을 덮고 있는 지방(대망)(여아인 경우에는 난소나 나팔관도 가능함)과 같은 복강내의 내용물이 아래로 내려올 수 있습니다. 이들 구조물들은 탈장낭 내로 들락날락하지만 간혹 그곳으로 탈출된 소장이나 대망이 탈장낭 내에서 갇혀서 괴사를 일으켜 그들을 일부 제거하여야 하는 경우도 있습니다(감돈 탈장).
서혜부 탈장은 남아, 여아 모두에서 발생하나 남아에서 보다 흔하며 1~4%에서 발생합니다. 발생률은 미숙아에서 훨씬 높고 양쪽 다 생길 수 있으나 우측에 보다 잘 생깁니다.



위에 기술된 것과 같이 교통성 음낭수종탈장은 탈장낭의 크기에 따른 차이일 뿐 같은 질병입니다. 교통하는 탈장낭이 저절로 사라지는 것을 기대하기는 어렵기 때문에 이들은 대개 수술로써 교정해야 합니다.

수술의 시기는 교통성 음낭수종일 경우 그리 서둘지 않아도 되지만 탈장낭의 크기가 커보이면 나이에 관계없이 수술을 해야만 합니다. 교통성 음낭수종도 1세 이후에는 미루어서 도움이 되는 일은 없습니다.

비교통성 음낭수종은 두고 보아 없어질 것과 계속 남아서 고환의 성장에 지장을 주는 것을 잘 감별하여야 하는데 전문의의 진찰이 도움을 줄 수 있습니다. 대개 신생아의 비교통성 음낭수종은 저절로 사라지는 경우가 많으며 전신적으로 쇠약했을 때 갑자기 나타난 비교통성 음낭수종도 없어지는 경우가 흔합니다.

그러나 지속적인 비교통성 음낭수종은 사실은 교통성 음낭수종이라는 증거이며 이는 교정해주어야 합니다. 또한 아주 크거나 증상이 있는 음낭수종도 교정해 줍니다. 만약 음낭수종이 고환종양이나 염전과 동반되어 생긴 것이 의심되면 급히 수술해야 합니다. 2세 이후까지 지속되는 비교통성 음낭수종은 저절로 없어지지 않기 때문에 교정해 주어야 합니다.

일반적으로 탈장은 서혜부나 음낭에서 덩어리로 만져지며 보통 증상이 없지만 종종 통증이나 불편함 심지어 장폐쇄까지 야기합니다. 비록 대부분의 탈장 내용물은 환원되더라도 탈장낭은 저절로 막히지 않으므로 반드시 수술적으로 교정해 주어야 합니다. 감돈탈장은 심한 통증을 야기하고 환원되지 않으므로 즉각 수술적으로 교정해 주어야 합니다. 간혹 보호자들 중에는 어린 나이에 수술을 하는 것이 애처러워 보여 수술을 미루면 좋겠다는 분들이 많은데 나이가 많을수록 고환의 성장에 지장을 주고 확장된 탈장낭이 복부근육을 약화시켜서 나중에 수술을 더욱 힘들게 만들 수 있으므로 의사의 지시에 따르는 것이 중요합니다.



소아에서 음낭수종의 교정은 모두 서혜부 절개를 통해 이루어지며 탈장수술과 아주 유사합니다. 수술은 짧은 시간에 끝나므로 쉽게 생각할 수도 있으나 정관과 고환으로 가는 혈관을 조작하여야 하므로 생식능력의 보존을 위하여 섬세한 기술을 필요로 하는 등 까다로운 점도 있습니다.
교통성 음낭수종과 탈장은 탈장낭의 여부를 확인한 후 더 이상 교통되지 않도록 막아주면 됩니다. 비교통성 음낭수종의 경우에는 고인 액체를 제거해 주고 혹시 있을지 모를 탈장낭을 막아주어야 하며 고환을 둘러싸고 있는 막에 더 이상 액체가 고이지 않도록 재배치해 줍니다.
비교적 발생률은 낮지만 합병증으로 정삭혈관의 손상, 정관의 손상 등에 의한 고환 손상이 있을 수 있습니다.
2010/08/24 - [비뇨기과/소아비뇨 클리닉] - [소아비뇨기과]애기들도 비뇨기과를 가야한다 애기들 고환이 없다?
2010/08/24 - [비뇨기과/소아비뇨 클리닉] - [소아비뇨기과]정계정맥류는 얼마나 흔한것일까? 쉽게 나을까?

Posted by 느킴있는 아이 Trackback 0 Comment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