느킴있는아이

                 

익스펜더블
감독 실베스터 스탤론 (2010 / 미국)
출연 실베스터 스탤론,제이슨 스태덤,이연걸
상세보기

줄거리 : 바니 로스(실베스터 스텔론)는 두려움도 모르고 찔러도 피 한 방울 나오지 않을 만큼 매정한 용병들의 리더로 그가 유일하게 애정을 갖고 있는 게 있다면 픽업트럭, 수상비행기, 그리고 우직한 용사들로 구성된 그의 팀이다. 전 영국특수부대 SAS 요원이자 칼날 달린 거라면 뭐든 잘 다루는 전문가인 리 크리스마스(제이슨 스태덤), 육탄전의 대가인 잉 양(이 연걸), 무기 전문가인 헤일 시저(테리 크루즈), 노련한 폭파전문가 톨 로드(랜디 커투어), 그리고 정밀 저격의 달인인 군나르 옌슨(돌프 룬드그렌) 등이다.

그러던 어느 날 미스터리 인물, 처치(브루스 윌리스)가 바니에게 아무도 수락하지 않을 만한 일을 권하고 바니와 그의 팀은 늘 해왔던 일처럼 새로운 임무에 착수한다. 바로 ‘빌레나’라는 작은 섬나라에서 살인을 일삼으며 독재자로 군림하고 있는 가자 장군(데이빗 자야스)을 축출하고 주민들을 죽음과 파괴로부터 구하는 것이다. 그러나 전직 CIA요원 제임스 몬로(에릭 로버츠)와 그의 수하 페인(스티브 오스틴)으로 인해 작전은 실패로 돌아가는데

주연
실베스터 스탤론 실베스터 스탤론 (Sylvester Stallone) 바니 로스 역
제이슨 스태덤 제이슨 스태덤 (Jason Statham) 리 크리스마스 역
이연걸 이연걸 (Jet Li) 인 양 역

아놀드 슈워제네거 아놀드 슈워제네거 (Arnold Schwarzenegger) 트렌치 역

브루스 윌리스 브루스 윌리스 (Bruce Willis) 처치 역


영화의 캐스팅만 보아도 와우!!입이 벌어지는 영화
하지만 영화는 영화일뿐 캐스팅은 캐스팅일뿐이였다
아놀드와 브루스는 단 한번 나온다
예고편에는 람보와 코만더와 이런식으로 나오더니 역시나 눈가리고 아웅하기
스토리의 전개가 그냥 무덤덤하다 내용은 머릿속에 그려지고 결말까지 보인다



이 영화의 제작비는 캐스팅비폭탄 이지 않을까 싶다
액션배우들이 대거 모였기 때문에 액션씬은 정말 나쁘지 않다
하지만 ... 영화를 보면 그들의 세월이 눈에 보인다고 해야하나
눈가의 주름살을 보고 있으면 " 많이도 늙었네 " 라는 생각이 든다



액션의 노장들답게 80년대 액션의 느낌을 그대로 보여준다
그리고 액션을 보고있으면 꼭 개개인의 영화를 보는듯한 느낌을 주었다
옛날 생각이나게끔 해주는!! 추억을 되살려주는 그런 영화!!

굳이 점수를 매긴다면 10점 만점에 6점
배우들과 폭탄으로 점수 반영


                           

'느킴있는 영화Story > 해외영화'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액션 코믹물로 조금 부족한 킬러스  (30) 2010.09.03
골든 슬럼버  (8) 2010.08.29
왕년에 잘나가는 오빠 돌아왔다! 익스펜더블  (0) 2010.08.23
페르마의 밀실  (4) 2010.08.13
스텝업3D  (2) 2010.08.13
들어는 봤니?모건부부  (0) 2010.08.13
Posted by 느킴있는 아이 Trackback 0 Comment 0

댓글을 달아 주세요